Close

북부의 투지: 프레스티지 피크 디스트릭트

“여러 산맥의 정상이 정말 가까워 보일지라도 가파른 오르막과 내리막으로 시간이 오래 걸립니다. 보이는 거라곤 산의 꼭대기와 수많은 길뿐입니다. 따라서 어떤 길을 선택해야 할지 결정하기 정말 어렵죠. 일부 길은 마차나 웨건으로는 지나갈 수 없습니다. 런던 근처에서는 16km 정도로 달릴 수도 있겠지만, 이곳의 많은 구간에서 속도는 그에 반도 미치지 못할 겁니다.”

– 피크 디스트릭트에서 셀리아 파인즈, 1697년에 말을 타고 여행하던 중. ‘말 타고 영국 일주(Through England on a Side Saddle in the Time of William and Mary)’에서 발췌.

1600년대 후반 셀리아 파인즈가 이곳을 거쳤을 때 이 지방은 거의 철옹성으로 보였을 겁니다. 비포장도로는 피크 디스트릭트의 깊은 곳까지 이어지지 않았습니다. 완만한 구릉을 가로막는 유일한 방해꾼은 풍경을 수놓은 천연 사암이 박힌 급경사면이었겠죠. 그 이후 산업의 발전과 함께 아스팔트와 기찻길이 깔리며 계곡과 길이 정비되었습니다. 때로는 한때 통행할 수 없었던 봉우리로 향하는 지름길이 생기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셀리아를 반겼던 그 구릉지는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라파 프레스티지 피크 디스트릭트에 참가한 라이더들이 탐험하며 구릉지를 찾아 나서는 동안 끊임없는 도전을 선사했습니다.

Find out more

라파 뉴스레터를 구독함으로써 귀하는 당사의 이용약관에 동의하고 당사의 쿠키 사용을 포함하여 당사의 개인정보 보호정책을 숙지하였음을 확인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