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Making Martínez

Making Martínez

EF Gone Racing 시리즈 중 첫 번째 에피소드에서는 22세의 콜롬비아 출신의 새로운 타임 트라이얼 강자, 다니 마르티네즈를 소개합니다.

08 February 2019

교정기를 한 소년 같은 모습의 다니 마르티네즈는 흔히 떠올릴 수 있는 최고의 선수의 모습과는 사뭇 다를 수도 있습니다.

그는 EF Education First Pro Cycling 소속의 콜롬비아 출신으로 투르 드 프랑스에서의 우승을 꿈꾸며 지금도 그 꿈을 향해 달리고 있습니다.

“사이클링은 저의 전부예요. 저에게 최고의 행복감을 주는, 제가 진심으로 사랑하는 스포츠입니다. 처음으로 자전거를 손에 쥐게 되었을 때 저는 그 자전거로 최고의 자리에 가고 싶었죠,” 그는 말했습니다.

그때의 운명적인 첫 라이드는 당시 열정적인 사이클리스트였던 다니의 형 헤이손 덕분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지역 축구 클럽에 입단하지 못해 안타까워하는 동생을 본 헤이손은 낡은 자전거 한 대를 건네며 다니를 산으로 데려갔습니다.

오랫동안 방치되어 녹이 잔뜩 슨 자전거는 금방이라도 부서져 버릴 듯 흔들거렸습니다. 너무 크고 무거운 구식의 자전거의 기어를 바꾸고 싶을 때마다 다니는 멈추어 뒷바퀴를 빼어내 뒤집어야만 했습니다.

그때마다 형에게 뒤처지는 것이 싫었던 다니는 큰 링을 계속 쓰기로 마음먹었습니다. 42T 스프라켓은 대부분의 어린 소년의 다리에는 터무니없이 버거웠을 테지만, 다니는 달랐습니다. 그는 그 큰 기어비를 이겨냈습니다.

“처음으로 자전거를 손에 쥐게 되었을 때 저는 그 자전거로 최고의 자리에 가고 싶었죠.”

그 후 10년 동안 페달을 밟는 그의 두 다리에 만족스럽지 못했던 수많은 자전거를 거쳐 가며 22세의 선수로서 지난 토요일에 처음으로 엘리트 내셔널 타임 트라이얼 우승을 거머쥐며 그의 폭발적인 힘을 세상에 증명했습니다. 그는 작년 우승자인 팀 스카이의 이간 베르날을 28km의 거리에서 1분 29초 차이로 제치며 우승하였습니다.

이 두 사람은 이번 주 콜롬비아 선수들에게 친숙한 오르막에서 펼쳐지는 투어 콜롬비아 2.1(정식명칭: Oro y Paz)에 출전합니다. “클라이밍은 힘든 것이 분명합니다,” “하루하루 훈련으로 고통이 익숙해질 때도 있지만, 레이스에서 우리는 모두 동물이 되죠.... 제 뒤에서 고통스러워하는 다른 선수들을 보면 무언가 보상이 되는 느낌이에요.” 시합을 참가하는 선수라면 모두 이해합니다.

베르날과 마르티네즈는 타임 트라이얼에서 3위를 차지한 ‘슈퍼맨’ 미구엘 앙헬 로페즈와 함께 콜롬비아 출신의 올라운더의 새로운 시대를 엽니다. 그것은 거칠지만 약해 보이는 순수 클라이머들이 대서양을 건너 유럽으로 와 문화 차이로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그리고 타임트라이얼에서는 절대 유리하지 않을 것이라는 고정관념들을 완전히 깨어버리는 결과였습니다.

18세의 나이에 다니는 이미 UCI 프로 컨티넨탈 레벨의 세계 무대에서 레이싱을 시작했습니다. 이듬해, 그는 이탈리안 팀에 영입되어 역사상 가장 어린 콜롬비아 출신의 선수로서 지로 디탈리아에 출전하게 됩니다. 그는 완주한 것에 그치지 않고, 스테이지 7과 14의 주요 브레이크어웨이에서 활약합니다.

다음 해인 2017년, 다니는 투어 오브 터키에서 종합 순위 4위를 차지하고, 이탈리안 원데이 레이스인 밀라노 토리노에서는 7위에 오르며 EF Education First팀 최우선 영입 후보로 자리매김 합니다.

팀의 CEO인 조나단 바우스터는, “저는 그가 우리 팀으로 오기 전에 이미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이 될 거라 예감하고 있었어요.”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결과는 어찌 될지 아무도 몰랐죠... 제 생각이 옳았다는 것에 그저 기쁠 뿐입니다.”

다니는 팀에 합류한 첫해에 팀의 리더가 되었고, 투어 오브 캘리포니아에서 우승자 베르날의 뒤를 이어 3위를 차지했습니다. 두 사람의 위대한 경쟁에 앞으로도 모두의 관심이 쏠릴 것입니다.

그는 나머지 시즌의 대부분을 리고베르토 우란의 ‘gregario de lujo’, 즉 도움 선수로 활약했습니다. 다니는, “리고는 콜롬비아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인정받는 훌륭한 롤모델입니다, “라며 동료 선수에게 존경을 표했습니다 . “그의 성품이 지금의 그의 자리를 있게 만들었어요. 펠로톤 안의 모든 선수가 좋아하죠. 리더로서의 그는 매우 차분하고, 그를 위해 경기에 참여할 때는 기꺼이 기쁜 마음으로 임합니다.”

다니는 실제로 리고가 콜롬비아에서 사이클링의 붐을 일으켰다고 믿습니다: “나이로 [퀸타나], 리고 [우란, 그의 EF 팀 동료], 후안 마우리시오 솔레, 그리고 마우리시오 아르딜라와 같은 선수들은 콜롬비아의 사이클링 개척자입니다. 오늘날 콜롬비아에서는 프로를 꿈꾸는 수많은 어린 선수들을 볼 수 있습니다. 그들이 유럽에서 활약하고 있는 모습들은 저의 고향에서 많은 이들에게 동기부여가 되고 있어요. 저에게도 그랬던 것처럼 말이죠.”

“정말 대단했어요. 마치 2월에 콜롬비아에서 열리는 투르 드 프랑스 같았습니다.”

우란의 발 부상으로 인해 이번 주 투어 콜롬비아 2.1에서는 역할이 뒤바뀔 것입니다. 그가 대신 다니를 도우며 지원하게 됩니다: “다니와 함께 땀 흘린다는 것은 저에게 정말 특별해요,” 우란이 말했습니다. “뛰어난 재능을 소유한 그는 배우고자 하는 열정 또한 가득하죠. 작년 많은 대회와 시즌의 마지막 투어에서 그와 나란히 레이스를 할 기회가 주어졌어요. 대회에서 그는 정말 굉장했어요.”

리고를 위해 성공적으로 레이스를 마치고자 하는 다니는 그를 사랑하며 열렬히 응원하는 콜롬비아 팬들의 지지에 힘입어 한층 더 성장할 것입니다. 작년은 레이스의 첫 번째 에디션이었습니다. 도로의 가장자리를 빽빽하게 채운 군중들이 ‘나이로! 나이로!’ 그리고 ‘리고! 리고!’ 라며 외치는 함성으로 모두의 귀가 먹을 정도였습니다. “정말 굉장했어요,” 다니가 말했습니다. “색다른 레이스였어요. 마치 2월에 콜롬비아에서 열리는 투르 드 프랑스 같았습니다.”

하지만 올해는 다릅니다. 이번엔 팬들이 그의 이름을 외치며 응원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 낡은 자전거의 뒷바퀴를 뒤집었던 때가 정말 오래전 일 같이 느껴집니다.

#GoneRacing

EF Gone Racing의 다음 에피소드는 투어 콜롬비아 2.1에서 촬영되어 곧 공개될 것입니다. 구독 신청 후 시리즈를 놓치지 마세요.

곧 라파 홈페이지에서 귀하의 브라우저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현재 브라우저로 Rapha.cc에 계속 접속하실 경우, 사이트 이용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Rapha.cc에서 최적의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다음의 브라우저를 다운로드하시기 바랍니다.

IE11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메시지 닫기